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한빛출판네트워크

사람들

메모

한빛비즈

|

2016-10-06

|

by 박옥남

7,820

33.jpg

 

 

 

메모

박옥남 (57세, 서울특별시 관악구)

나는 회사에서

한글을 몰랐을 때

누가 전화가 와서

사장님이 박옥남 씨

이거 메모 좀 해줘 하면

가슴이 두근두근

하면서 너무 힘들었다

이전 글 : 공부

다음 글 : 당신에게

관련 콘텐츠

댓글 입력
자료실